배너
뉴민주광장의정칼럼통일마당재외국민참정권세계한인소식민주회의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세계경제포럼 사진방
사진모음  
편집:단기 4351.09.27 00:04 (서기 2018)
재외국민참정권
사진모음
2015년 정관 개정안 보기
기사제보
HOME > 재외국민참정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시간 달려와 투표 “대한민국 국민됐다”
<뉴욕투표소 현장 스케치> “고국선거 참여 꿈같다” 감개무량
 
민주회의 기사입력  2012/03/30 [15:07]
첫 재외국민투표 개시,뉴욕 첫날 한산 193명, 투표율4.2%...제도개선 한목소리  
 
 
4.11총선을 맞아 헌정사상 첫 도입된 재외국민투표가 28일 오전 8시를 기해 뉴욕총영사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엿새간의 일정으로 본격 막을 올렸다.

투표 첫날 일찌감치 투표소를 찾아 ‘재외국민으로서 참정권’을 행사하려는 한인들도 적지 않게 눈에 띄었지만, 투표 참가자들이 적어 하루 종일 한산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날 투표소를 찾은 한인유권자들은 취약한 투표제도 외에도 투표장 이동 교통수단이 매우 불편한데다 한국 정치권이 비례대표 후보에 뉴욕한인 등 미주동포를 1명도 발탁하지 않는 것 등이 열기를 가라앉힌 요인으로 지목했다.
 
■ 투표소 하루 종일 ‘한산’=뉴욕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투표가 마감된 결과, 뉴욕일원 전체 유권자등록자 4,606명 중 193명만이 참여해 4.2%의 투표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 가운데 69명은 재외선거인(영주권자)이었으며, 나머지 124명은 유학생, 지상사 주재원 등 국외부재자로 집계됐다.
 
▲  뉴욕투표소는 첫날 193명이 투표를 마쳤다.
뉴욕 재외선관위가 첫날 투표율이 5%를 넘을 것으로 기대했던 당초 예측보다 모자란 결과다. 특히 LA 지역 경우 전체 유권자 4,512명 중 319명이 투표해 첫날 투표율이 7%를 넘어선 것과 비교할 경우 향후 저조한 투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이와 관련 진승엽 뉴욕재외선거관은 “전체적으로 총선에 대한 동포들의 관심도가 높지 않지만 아직 투표일이 5일이나 남아있어 예단할 수 없다”며 “마지막 날까지 투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홍보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선거제도 ‘개선’ 시급=이날 투표소를 찾은 한인 유권자들은 재외선거 취지에 맞지 않는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실제로 커네티컷 사우스윈저에서 3시간 동안 승용차를 몰고 투표소를 찾은 한종규(52) 전 커네티컷 한인회장 부부는 "한 표의 권리를 행사하게 돼 기쁘다"면서도 "미동부 지역에 투표소가 뉴욕 한곳에만 설치돼있어 이곳에서 멀리 떨어진 재외국민들에게는 사실상 투표권을 포기하라는 소리"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 씨 부부 외에도 남부 뉴저지와 업스테이트뉴욕을 거주지로 둔 한인 투표자들도 “불합리한 투표제도로 인해 재외선거가 동포사회로부터 더욱 무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순회투표소나 우편투표 등과 같은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한인들은 해외 비례대표 명단에 1명의 동포 후보도 배정하지 않은 것도 이번 총선에서 한인들의 관심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천지훈 기자>
 
<투표현장 스케치> ==============================
 
▲  뉴저지 펠리사이드팍에서 남편 이원재씨와 할리데이비슨 바이크를 타고 투표에 참가하러 온 조혜인(오른쪽)씨가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밝게 웃으며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헌정사상 첫 도입된 재외국민투표 첫날인 28일 뉴욕총영사관 투표장은 예상보다 북적이진 않았지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주권을 행사해야겠다’는 한인 유권자들의 열정 만큼은 뜨거웠다.
 
뉴저지 프린스턴에 거주하는 미주한인총연합회 소헌 부회장 부부는 새벽에 일어나 2시간 넘게 승용차로 달려와 첫 재외선거 투표자 주인공이 됐으며, 90세를 앞둔 퀸즈 플러싱의 정원빈 옹(89)은 이날 최고령 투표자의 영예를 안았다.

또 뉴저지 팰리세이즈팍의 이원재씨 부부는 복잡한 맨하탄 교통을 고려해 오토바이를 타고 투표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으며, 퀸즈 우드사이드에 거주하는 이익진(76)씨는 이민 40년 만에 한국 선거에 참여한 뒤 감격해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 진승엽(오른쪽 세번째) 재외선거관이 재외국민 투표가 실시된 뉴욕총영사관 건물 앞에서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인 한인 시위자에게 철수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소중한 한표를 행사기 위해 생업을 포기한 유권자도 있었다.
롱아일랜드 김석범(50)씨는 “맨하탄 총영사관을 왕래하려면 5~6시간이 걸려 아예 오늘 하루 휴업하고 투표소에 나왔다”고 말했다.
 
유권자 등록을 하는 줄 모르고 투표장을 찾았던 이병천(76)씨는 “한국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해줬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텐데…”란 말로 아쉬움을 표하며 발걸음을 돌렸다.
이날 투표장에는 한국 선거에 처음 참여하는 20대 한인 유학생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생애 첫 투표를 했다는 문철희(21, 뉴욕대 재학)씨는 “사실 귀찮아서 안하려 했는데 친구 권유로 했다. 막상하고 나니 뿌듯한 마음이 든다”며 활짝 웃었다.
 
▲  뉴욕총영사관 투표소 투표자 제 1호 기록 소현  소애순 미주한인총연 부부   
■ 미동부 첫 번째 투표자 소헌 총연 부회장 부부 "한국국적을 차마 포기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결국 30년 만에 주권을 행사하게 돼 너무 기쁘다" 헌정사상 첫 번째로 뉴욕총영사관에서 실시된 재외국민 투표에서 첫 번째 투표자의 영광을 안은 소헌(57, 왼쪽부터)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부회장과 부인 소애순(55)씨는 "이민 온지 32년 만에 투표권을 행사한다는 생각에 새벽6시에 집을 나섰지만 기차타고 나들이 하는 기분으로 편하게 왔다"며 "등록하신 분들은 모두 빠짐없이 자녀들을 위해서라도 주권을 꼭 행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뉴욕투표소  28일 첫날 최고령 투표자   정원빈 정옥련 부부 
■ 최고령 투표 노익장 정원빈.정옥련씨 부부 이날 역사상 첫 재외국민 투표를 하려고 투표소를 찾은 최고령 투표자인 정원빈(89,왼쪽부터)씨와 부인 정옥련(82)씨는 노익장을 과시하며 신성한 투표권을 행사했다.
 
지난 1923년 북한 평양에서 출생한 정원빈씨는 "인천에서 살다가 미국으로 이주한지 15년째"라며 "자식들의 권유에 집을 나섰는데 예전 한국에서 투표했던 기억이 나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정옥련씨 역시 "자식들과 미국에서 살며 한국정치에 대해서는 관심을 두지 않고 살았는데 아들, 딸 성화에 투표하러 왔더니 우리 나이에도 할 일이 있는 것 같아 뿌듯함을 느낀다"며 소감을 전했다. 
 
미주 주요지역 4.11총선 재외선거 투표율 현황 (3월28일 마감 집계)
 
<전체 유권자 투표자 투표율 >뉴욕 4,606명 193명 4.2%

로스엔젤레스 등록 4,512명 첫 날투표참여 319명(7.1%)
워싱턴 등록 2,002명  첫날 투표참여 84명 (4.2%)
시카고 등록 2,030명 첫날 투표참여 61명  (3.0%)

 
 

<출처 :뉴욕 한국일보 / 천지훈 기자>

기사입력: 2012/03/30 [15:07]  최종편집: ⓒ okminjoo.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재외국민선거] 3시간 달려와 투표 “대한민국 국민됐다” 민주회의 2012/03/30/
[재외국민선거] 성악가 조수미씨도 파리에서 한 표 행사 민주회의 2012/03/28/
[재외국민선거] 재외국민 투표는 노무현 대통령의 약속 민주회의 2012/03/27/
주간베스트 TOP10
  2015년 정관 개정안 보기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8길 7 민주당 중앙당사 7층 대표전화:02-2630-0065, 펙스번호02-2630-0061
더불어민주당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정광일ㅣ010-3064-0161ㅣ이메일 newminjoo@hanmail.net
Copyright ⓒ 2010 세계한인민주회의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decon@okminjoo.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