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민주광장의정칼럼통일마당재외국민참정권세계한인소식민주회의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세계경제포럼 사진방
사진모음  
편집:단기 4352.11.23 10:00 (서기 2019)
세계한인소식
사진모음
2015년 정관 개정안 보기
기사제보
HOME > 세계한인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 한인 50대 김홍석씨 복권 대박 화제
‘셋 포 라이프’ 당첨... 평생 매주 5,000달러씩 수령
 
민주회의 기사입력  2012/06/16 [00:50]
미국 뉴욕시 대표적인 한인타운인 퀸즈 플러싱에 거주하는 50대 한인 남성이 매주 5,000달러씩 죽을 때까지 받는 즉석복권에 당첨돼 화제다.
 
행운의 주인공인 김홍석(50)씨는 뉴욕주가 발행하는 즉석복권 ‘셋 포 라이프(Set For Life)’ 1등에 당첨돼 지난 12일 복권국이 주최한 당첨자 축하행사에서 당첨금 증서를 수령했다.
 
▲ 뉴욕주복권국이 12일 주최한 당첨자 축하행사에 참석한 김홍석씨가 최소 500만 달러의 당첨금이 보장된 당첨금 증서를 받아들고 기뻐하고 있다.  

뉴욕 한국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이번 복권 당첨으로 매주 5,000달러씩, 한국 남성 평균 수명(77세)까지만 당첨금을 받아도 총 702만 달러를 챙기게 됐다. 만약 100세까지 산다고 가정한다면 무려 1,3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라이프 기간을 따지지 않아도 김씨는 최소 500만 달러의 당첨금 수령은 보장돼 있다. 이 복권의 1등 당첨확률은 630만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씨가 복권을 구입한 행운의 장소는 퀸즈 플러싱 파슨스블러바드와 윌렛포인츠 블러바드 교차지점에 있는 미 수퍼마켓 체인점 ‘키 푸드’로 지난 1일 새벽 꿈을 꾼 뒤 복권을 샀다.
 
당첨자 축하행사장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참석한 김씨는 “꿈에 딸이 나타나 20달러를 쥐어주며 현명하게 투자하라고 말해 그날 복권을 구입하게 됐다”며 “구입 즉시 복권을 긁었을 때 뭔가 당첨된 줄은 알았지만 이처럼 큰 복권에 당첨된 것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한국에서 태어난 김씨는 25년 전 미국으로 이민와 퀸즈에 정착해 살고 있으며 슬하에 꿈에 나타난 딸을 비롯 두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셋 포 라이프는 복권 1장당 10달러로 1등에 당첨되면 평생 매주 5,000달러의 당첨금을 받게 된다. 2등은 일시불로 5만달러, 3등은 일시불로 5,000달러가 제공된다.

기사입력: 2012/06/16 [00:50]  최종편집: ⓒ okminjoo.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2015년 정관 개정안 보기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8길 7 민주당 중앙당사 7층 대표전화:02-2630-0065, 펙스번호02-2630-0061
더불어민주당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정광일ㅣ010-3064-0161ㅣ이메일 newminjoo@hanmail.net
Copyright ⓒ 2010 세계한인민주회의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decon@okminjoo.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