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민주광장의정칼럼통일마당재외국민참정권세계한인소식민주회의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세계경제포럼 사진방
사진모음  
편집:단기 4353.08.07 06:07 (서기 2020)
통일마당
사진모음
2015년 정관 개정안 보기
기사제보
HOME > 통일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 재심, 또 무죄 판결
대법원 재심, 재일동포 고병택(76) 씨 39년 만에 무죄 확정
 
민주회의 기사입력  2013/04/13 [08:59]
과거 1970년대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에 대한 법원의 재심에서 또다시 무죄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11일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고병택(76) 씨에 대한 재심사건 상고심에서 무죄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고 씨는 지난 1974년 일본 유학생 동맹 간부로 활동하면서 제주도 생활실태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간부에게 보고하는 등 국가 기밀을 탐지·수집하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돼 징역 10년과 자격정지 10년을 선고받고 1981년까지 7년 4개월을 복역했다.
 
1974년 당시 고 씨는 고향인 제주도를 방문했다가 간첩혐의로 중앙정보부 요원에게 체포돼 불법 구금된 후 구타와 협박 등 가혹행위를 받아 국가기밀을 조총련에 넘겼다는 허위자백을 해야 했다.
 
2011년 5월 재심을 청구한 고 씨에 대해 법원은 고 씨가 불법 체포된 상태에서 수사를 받은 사실을 인정하고 재심 개시를 결정했으며, 2012년 10월 서울고법은 고 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재일동포 간첩단사건은 1970~1980년대 한국의 공안당국(중앙정보부, 보안사 등)에 의해 저질러진 사건으로 유학이나 취직을 위해 한국에 건너온 재일동포 110여명을 간첩으로 몰아 억울한 옥살이를 하게 한 대표적인 간첩조작사건이다.
 
2005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 기본법 시행이후 그동안 진실화해위의 권고로 재심이 청구돼 35년 만에 무죄판결(2010년 1월 28일, 광주고법)을 받은 ‘김우철⋅김이철 형제 간첩 사건’이나, 83년 재일동포 유학생 간첩으로 몰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10년형을 선고받았던 박 모 씨에 대한 28년만의 무죄판결(2011년 12년 22일, 서울고법), 재일동포 유학생 김원중 씨의 36년만의 무죄판결(2012년 3월 29일, 서울고법)과 국가기밀탐지⋅수집 보고 혐의로 붙잡혀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가 지난해 7월 대법원으로부터 28년 만에 무죄판결을 받은 박박(56·일본 명, 요시다 다케시), 윤용진(72), 이정후(67) 씨와 40년 만에 무죄판결을 받은 구말모 씨 등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재외동포신문>

기사입력: 2013/04/13 [08:59]  최종편집: ⓒ okminjoo.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2015년 정관 개정안 보기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8길 7 민주당 중앙당사 7층 대표전화:02-2630-0065, 펙스번호02-2630-0061
더불어민주당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정광일ㅣ010-3064-0161ㅣ이메일 newminjoo@hanmail.net
Copyright ⓒ 2010 세계한인민주회의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decon@okminjoo.com for more information.